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윤미래 “타이거JK 목소리 들을 때마다 소름 돋아” 무슨 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윤미래가 타이거JK의 목소리 때문에 힘들었다고 토로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윤미래, 타이거JK 부부가 함께 방송에 출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MC 김구라는 “타이거 JK 목소리 들을 때마다 소름이 돋는다는 게 무슨 말이냐”고 윤미래에게 물었다.

윤미래는 “목소리가 너무 크다. 시끄럽다”고 말했다. 이에 MC들은 “어느 정도로 시끄럽냐”, “지금은 나직하게 얘기하는데”라며 궁금해했다.

타이거JK는 “저는 저를 잊은지 오래 됐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타이거JK는 이어 “목소리가 쩌렁쩌렁한 편이다. 태권도를 가르치면서 성량이 커졌다”고 해명했다.

이를 듣던 윤미래는 “비밀 얘기를 할 때도 아무에게도 안 들리는 줄 아는데 다 들린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