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마이웨이’ 주현미, 30년 만에 남편 최초 공개 “이혼 루머 사실 아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이웨이’ 주현미가 남편을 최초로 공개한다.
19일 방송되는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비 내리는 영동교’ 가수 주현미의 두 번째 이야기가 그려진다.


이날 방송에서 주현미는 그동안 한 차례도 공개되지 않았던 남편 임동신 씨와 함께 두 사람의 러브 스토리를 공개한다.

주현미의 남편 임동신 씨는 조용필 밴드 ‘위대한 탄생’ 기타리스트 출신으로, 기타리스트와 가수였던 두 사람은 같은 업계에 몸담으며 자연스럽게 가까워진 것으로 전해졌다.

주현미는 “당시 남편이랑 해외 공연을 같이 갔다 와서 연락하고, 둘 다 그때는 밤업소에서도 공연했었다. 자연스럽게 심야에 데이트 했다”고 말했다.

1988년 남편과 화촉을 올린 주현미는 결혼 30년 동안 단 한 번도 남편과 함께 있는 모습을 공개하지 않았다. 그 탓에 이혼 루머로 고생도 했다.

주현미는 그동안 남편이 방송에 출연하지 않았던 이유에 대해 “남편의 방송 울렁증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날 주현미의 네 가족이 모두 음악의 길을 걷고 있다는 사실도 공개된다.

싱어송라이터 아들 임준혁과 딸 임수연에 대한 에피소드도 전해질 예정이다.

한편 가수 주현미가 30년 만에 공개한 가족 이야기는 이날 오후 10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TV조선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