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손연재 닮은꼴’ 크리사 츄 “나는 ‘모태솔로’...고백 한 번도 못 받아봤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크리사 츄가 ‘모태솔로’라고 고백했다.
▲ 가수 크리사 츄
19일 가수 크리사 츄와 bnt가 함께한 화보가 눈길을 끌고 있다. bnt 측은 이날 크리사 츄와의 이번 화보 사진과 함께 인터뷰 내용을 공개했다.


올 1월 첫 미니앨범 ‘드림 오브 파라다이스’ 활동을 성공리에 마친 크리샤 츄는 “영광스럽다”며 첫 인사를 했다.

그는 인기그룹 워너원 작곡가인 후이, 플로우 블로우와 콜라보레이션 작업을 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크리사 츄는 작사 작곡에 직접 참여한 이번 앨범 수록곡 ‘선셋 드림’에 대한 애착을 드러내며 활동 뒷이야기를 털어놨다.

그는 “이번 앨범을 준비하며 5kg 정도 감량했다”라며 “매일 운동과 안무 연습을 했다”고 다이어트 비법을 공개했다.

이어 이번 앨범에 대해 “99% 만족한다. 노력을 많이 했던 만큼 좋은 곡이 나온 것 같아 기쁘다”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한편 크리사 츄는 SBS ‘K팝스타 시즌6 더 라스트 찬스’에 출연하면서 얼굴을 알렸다.

이에 그는 “‘K팝스타’는 내 출발점이다. 나를 있게 해준 프로그램”며 고마운 마음을 내비쳤다.

그는 “라이브와 안무 모두 자신 있었다. 열심히 노력해 제2의 보아처럼 노래와 안무 모두 뛰어난 가수가 되고 싶다”며 당찬 포부를 밝혔다

올해 21살이 된 크리사 츄.
그는 20대가 된 소감에 “어색하고 실감이 안 난다. 아직 마음만은 10대 때와 똑같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모태솔로’”라고 깜짝 고백해 놀라움을 줬다. 그는 “이성에게 고백을 받아본 적이 한 번도 없다”고 솔직하게 털어놓기도 했다.

사진=bnt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