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덕화, 낚시 인생 60년 자부심 “낚시인 700만 시대, 등산인 이겼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이덕화가 남다른 낚시 철학을 설파했다.
이덕화는 19일 오후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 출연해 깊은 내공의 입담을 과시하며 청취자들을 사로잡았다.


보이는 라디오로 진행된 이날 ‘정오의 희망곡’에 이덕화는 낚시복을 입고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이덕화는 “이 옷이 가장 편하다”고 밝히며 연예계 대표 낚시꾼다운 면모를 드러냈다.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로 예능 전성기를 맞은 이덕화는 이날 방송에서 “낚시인 700만 시대다. 등산인을 이겼다”며 쏟아지는 낚시인들의 인증샷에 흐뭇한 미소를 감추지 못했다.

이덕화는 ‘도시어부’에 함께 출연 중인 개그맨 이경규와 래퍼 마이크로닷을 언급하며 “이경규는 매우 실력이 뛰어나다. 어복이 좋다. 나는 경력이 오래됐는데도 많이 못 잡는다”고 말하며 두 사람의 낚시 실력에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도시어부’ 출연진 외에 연예계 숨은 낚시 고수들이 있느냐는 DJ 김신영의 질문에 이덕화는 “이태곤, 주진모, 김래원, 이하늘이 잘 한다”며 본인의 뒤를 이을 만한 고수가 있느냐는 추가 질문엔 “다 비슷비슷하다. 마이크로닷은 부시리 낚시를 좋아한다. 하지만 나는 그런 잡고기를 싫어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이덕화는 “상어는 잡어”, “어복도 실력” 등 남다른 낚시 철학이 담긴 어록을 탄생시키며 눈길을 끌었다.

그의 공식적인 낚시 경력은 55년이지만 이날 방송에서 “아버지 따라간 것까지 치면 60년”이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날 이덕화는 “10년째 해양수산 홍보대사를 맡고 있다. 지난해 큰 성과가 있어서 매우 행복했다”며 “하지만 요즘 배 사고가 자꾸 나서 불안하다. 낚시 안전장비를 꼭 챙겨야 한다”고 당부의 말을 전했다.

한편 이덕화는 채널A 리얼리티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SBS 주말드라마 ‘착한마녀전’에 출연하며 종횡무진 맹활약을 펼치고 있다.

사진=MBC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