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SM 측 “이수만 100억 개인회사로 유출? 사실 아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SM엔터테인먼트 측이 이수만 회장이 회사 매출 중 100억을 개인 회사로 유출했다는 의혹과 관련 입장을 전했다.
▲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총괄 프로듀서
연합뉴스
19일 오후 SM엔터테인먼트 측이 이날 불거진 ‘이수만 회장 일감 몰아주기’ 의혹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SM 측은 “금일 일부 매체에서 보도된 당사와 라이크 기획(이수만 소유)과의 프로듀싱 계약 관련에 대해 공식 입장을 말씀드리겠다”며 “당사와 라이크 프로듀싱 계약은 당사의 글로벌 콘텐츠 경쟁력과 성장에 있어 가장 중요한 부분 중 하나로 창립 초기부터 지속되어 왔다. 2000년 당사의 코스닥 상장 전후부터는 해당 계약 및 거래 내용에 대해서 투명하게 공시되어 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당사는 라이크 기획과의 계약에 대해 외부 전문기관들의 자문을 득하여 글로벌 동종 업계의 사례 등을 면밀히 비교/분석하여 적정한 기준으로 계약을 체결했다. 해당 계약과 관련하여 일감 몰아주기 또는 기타 법률적 문제점이 없음을 알려드린다”라고 입장을 표명했다.

SM 측은 또 “당사는 한류와 글로벌 K-POP을 선도해온 기업으로서 지속적으로 성장해왔다. 향후에도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으로서 글로벌 시장 확대를 통한 매출 및 이익의 성장을 이룩하여 주주, 임직원, 소속 아티스트들의 이익을 극대화 해나갈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이날 앞서 한 매체는 SM엔터테인먼트의 매출 중 100억 원 이상이 2년 연속 이수만 회장의 개인회사인 라이크기획으로 흘러 들어갔다며 ‘일감 몰아주기’ 식이 아니냐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하 SM 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SM 엔터테인먼트입니다.

당사는 금일 일부 매체에서 보도된 당사와 라이크 기획과의 프로듀싱 계약 관련 내용에 대하여 다음과 같이 공식 입장을 말씀드립니다.

당사와 라이크 기획과의 프로듀싱 계약은 당사의 글로벌 콘텐츠 경쟁력과 성장에 있어 가장 중요한 부분 중 하나로 창립 초기부터 지속되어 왔으며, 2000년 당사의 코스닥 상장 전후부터는 해당 계약 및 거래 내용에 대해서 투명하게 공시되어 왔습니다.

또한 당사는 라이크기획과의 계약에 대해 외부 전문기관들의 자문을 득하여 글로벌 동종 업계의 사례 등을 면밀히 비교/분석하여 적정한 기준으로 계약을 체결하였으며, 해당 계약과 관련하여 일감 몰아주기 또는 기타 법률적 문제점이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당사는 한류와 글로벌 K-POP을 선도해온 기업으로서 지속적인 성장을 해 왔으며, 향후에도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으로서 글로벌 시장 확대를 통한 매출 및 이익의 성장을 이룩하여 주주, 임직원, 소속 아티스트들의 이익을 극대화 해나갈 예정입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