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썰전’ 유시민 “드루킹 댓글 조작 의혹 사건...아는 것 많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썰전’에서 민주당원 댓글조작 의혹 사건을 다룬다.
19일 방송되는 JTBC ‘썰전’에서는 포털 사이트 인터넷 기사 댓글을 조작한 혐의(업무방해)로 구속된 김모씨(필명 ‘드루킹’) 사건을 두고 이야기를 나눈다.


이날 박형준은 “대선에 개입한 댓글조작의 실체가 있었느냐가 중요하다”고 말을 꺼냈다.

그러자 유시민은 “내가 잘 알고 있으니, 하나씩 질문하라”며 현재 논란이 된 의혹에 대해 분석했다.

유시민이 “(의혹이) 언론에 보도가 나면서, 저한테 기자들이 엄청 많은 전화를 했다”고 운을 떼자, 이에 김구라는 “사진을 같이 찍으셨냐”라고 질문했다.

그러자 유시민은 “어떤 행사장에서 사진이 찍혔는데, 어느 언론에서 ‘드루킹’이라고 써놨기에 나도 그게 드루킹인지 아는 거지, 드루킹이라는 사람에 대해서는 모른다”고 단언했다.

한편 이날 드루킹에 대한 이야기는 오후 11시 ‘썰전’에서 공개된다.

사진=JTBC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