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이경 “특수분장 때문에 화장실 12시간 못 갔다” (인터뷰 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이이경
사진=HB엔터테인먼트
‘으라차차 와이키키’ 속 이준기라는 캐릭터는 염치와 체면은 잃어버린 지 오래됐지만 특유의 긍정에너지로 미워할 수 없는 매력을 가진 인물이다. 하지만 코믹한 캐릭터 속 이이경은 사뭇 진지한 모습이었다. 19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한 카페에서는 배우 이이경의 종영인터뷰가 진행됐다. 현장에서 만난 이이경은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 속 준기와는 달리 중저음의 목소리로 인터뷰에 응했다.

Q. 평소 성격이 원래 진지한 편인지 궁금하다.

저 원래 이런 (진지한) 성격이에요. 준기 같은 성격이면 평상시에 살기 힘들어요. (웃음) 감독님께서도 제가 준기와 다른 성격이기 때문에 더 잘 표현할 수 있을 거라고 말씀해주셨어요.


Q. 드라마를 마친 소감은?

아직은 (드라마 속 캐릭터에 대한 호평이) 믿기지 않는 것 같아요. 드라마 본방송도 못 볼 정도로 촬영을 하고 있거든요. 댓글만 조금 보고 있어요. 하지만 작품이 끝난 뒤에 이어서 다른 작품을 할 수 있다는 게 좋은 것 같아요.

Q. ‘준기’ 캐릭터 연기에 있어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고 연기한 부분은?

일단 목소리 톤을 동구(김정현 분)나 두식(손승원 분)과 다르게 할 수 밖에 없었어요. ‘준기’라는 캐릭터가 항상 사건의 시작에 있는 친구였거든요. 그래서 목소리 톤을 띄웠어요. 또 준기가 가진 절박함과 애처로움을 잘 표현하기 위해, 준기의 진심이 담긴 신을 더 돋보이게 하기 위해 더 망가지려고 노력했던 것 같아요. 망가지는 걸 두려워하지 않아야 했어요.

Q. 몸을 쓰는 장면이 많았다. 부상은 없었는지?

아무래도 몸을 많이 쓰니까 상처가 많이 나더라고요. 신이 끝나고서야 피가 나는 걸 알았어요. 흉터가 남았는데, 영광인 것 같아요. 볼 때마다 찍었던 신들이 생각나는 것 같아요.

Q. 분장 신도 많았다. 힘들었던 점은?
▲ 사진=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 방송 캡처
▲ 영화 ‘암살’ 속 염석진(이정재 분), 영화 ‘아저씨’ 속 차태식(원빈 분)으로 분장한 이이경. 사진=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 방송 캡처
초반에 나왔던 특수분장이 제일 힘들었어요. 모든 게 제약됐거든요. 분장만 세 시간이 걸렸어요. 손톱까지 붙였기 때문에 아무것도 잡을 수도 없었고, 핸드폰도 못 했어요. 수술용 본드로 붙이는 바람에 잘 떨어지지도 않았고요. 화장실도 못 가서 처음에는 12시간을 참았어요. 두 번째 촬영 때는 결국 손승원 배우가 화장실을 같이 가줬어요. 정말 아무것도 할 수가 없었어요.

Q. 특수분장은 힘들었지만 드라마에서는 잘 나온 것 같다.

그런데 오히려 색보정이 들어가니까 느낌이 달라졌어요. 실제로 보면 제 얼굴이 아예 없었거든요. 색보정을 하고 나니까 제 얼굴이 보이더라고요. 현장에서 보는 것보다는 (느낌이) 떨어지는 것 같았지만, 고생해서 분장한 만큼 장면이 잘 나와서 좋다고 했죠.

Q.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이 있다면?
▲ 사진=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 방송 캡처
준기가 서진(고원희 분)이 면도 해주는 장면이요. 서진이가 수염이 나는 콘셉트였잖아요. 그게 분장으로 털을 붙인 거였어요. 털을 붙이는 데만 30분이 걸려요. 그래서 최대한 NG가 안 나게 하려고 열심히 했어요. ‘사랑해’, ‘결혼하자’ 이 대사가 전부 애드리브였어요. 다들 피곤한 상태였는데 그 신을 찍고 많이 웃었어요. 감독님들도 고개를 돌리고 계시더라고요.

Q. 애드리브가 많았는지 궁금하다.

대사 절반이 다 애드리브였어요. 카메라 테스트 리허설을 하면서부터 애드리브를 했거든요. 그랬더니 작가님께서 ‘준기야, 너는 내 대본에 얽매이지 말고 너 하고싶은 거 다 해’라고 말씀해주셨어요. 그걸 감독님께서 드라마에 잘 반영해주셨어요. 그래서 나중에는 NG를 낸 것도 일부러 저런 것 아니냐고 캐릭터의 모습으로 봐주시더라고요. 저를 믿어주셔서 너무 감사했어요.

이번 드라마를 통해 인지도를 더욱 굳힌 이이경. 이번 작품을 바라보는 그의 시선이 궁금했다.

Q. 이번 드라마에 만족하는지?

네, 만족해요. 후회없이 했던 것 같아요. 보통 드라마가 끝나면 아쉬운 마음이 들기도 하는데, 이번엔 정말 마음껏 했던 것 같아요.

Q. 시즌2를 원하는 시청자들이 많다.

시즌2가 언급되는 것만으로도 성공했다고 생각해요. 너무 설레는 일이죠. 하지만 시즌1의 준기를 뛰어넘어야 한다는 부분에 있어서는 분명 두려움도 있어요. 준기를 못 뛰어넘을 것 같아요.

(인터뷰 ②에서 이어집니다. ▶이이경 “허리사이즈 34→28, 대본만 보니 저절로 빠져”)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