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이경 “허리사이즈 34→28, 대본만 보니 저절로 빠져” (인터뷰 ②)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터뷰 ①에서 이어집니다. ▶이이경 “특수분장 때문에 화장실 12시간 못 갔다” )
▲ 이이경
사진=HB엔터테인먼트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를 마무리한 이이경은 오는 5월 중 방송 예정인 MBC 새 월화드라마 ‘검법남녀’에 출연한다. 드라마 촬영은 물론 MBC ‘이불 밖은 위험해’, Olive ‘서울메이트’에도 출연하는 그는 공백기 없이 활동을 이어가고 있었다. 빼곡한 그의 스케줄에 걱정 섞인 질문을 했지만, 그런 걱정을 예상한 듯 이이경은 “원래 잠이 없다”며 현재의 바쁜 일상에 행복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Q. 공백기 없이 활동하는 이유가 있는지?

예전에는 제가 연기를 하고 싶어도 못하는 상황이었으니까요. 오디션을 백 번, 천 번을 보고 하나 붙으면 ‘대박이다’ 했던 시기가 있었거든요. 연기가 너무 하고 싶었던 시기를 생각하면 지금이 너무 감사해요. 대본에 이름이 박혀서 오고, 감독님과 캐릭터에 얘기하는 게 너무 행복해요. 작은 역할이라도 저를 생각해주는 현장이 있다면 언제든 하고 싶어요.


Q. 체력 관리는 어떻게 하는지 궁금하다.

잠이 워낙 없어요. 버티는 걸 잘 해요. 촬영장에서도 제작진분들이 ‘이러다 쓰러진다’고 말씀하시긴 했어요. 그런데 죽을 것 같아도 안 죽고, 쓰러질 것 같아도 안 쓰러지더라고요. 아직은 괜찮아요.

Q. 살이 많이 빠진 것 같다.

전작인 드라마 ‘고백부부’에서 캐릭터를 위해 살을 많이 찌웠어요. 허리 사이즈가 34까지 늘었어요. 그런데 ‘으라차차 와이키키’를 촬영하면서 허리 사이즈가 28까지 줄었어요. 살이 저절로 빠지더라고요. 대기실에서 대본을 외우다 보니 밥을 안 먹었거든요. 그러면 감독님께서 오셔서 먹을 것을 챙겨주곤 하셨어요.

Q. 개인 시간이 생기면 가장 하고 싶은 일은?

집 청소를 좀 하고 싶어요. 집에 먼지가 많이 쌓였거든요. 원래 많이 어지르는 편은 아니에요. 친구들이 집에 자주 오는데, 그럴 때 좀 정리해달라고 부탁하면 치워주곤 해요.

Q. 앞으로 더 보여주고 싶은 모습이 있는지?

많죠. 연기라는 건 부분적으로는 같을 수 있지만 사연이 다르고, 캐릭터가 자라 온 환경이 다르기 때문에 뭘 하든 많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해요.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