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김재욱 父, 박세미에 자연분만 강요 ‘눈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김재욱의 아버지가 며느리 박세미에게 자연분만을 강요하는 모습을 보였다.
지난 19일 방송된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김재욱이 임신 9개월 차인 아내 박세미와 산부인과를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재욱은 아내 박세미의 자연분만 가능성에 대해 물었다. 이에 산부인과 전문의는 “제왕절개 수술을 했으면 둘째도 원칙적으로는 수술을 해야 한다”고 답했다. 이에 김재욱은 “제왕절개를 해야 한다는 확인서를 떼어줄 수 있냐. 아버지가 자연분만을 원하신다”고 말해 의사를 당황하게 했다.

의사는 “산모가 위험해서 안 되는 것”이라며 “만에 하나라도 생길 수 있는 자궁파열이 당사자 건강에는 치명차”라고 설명했다.

김재욱의 아버지는 “제왕절개를 하면 아기 아이큐도 2% 정도 떨어진다더라”, “자연분만을 하면 산모도 아이도 좋다”며 박세미에게 자연분만을 강요했다. 김재욱 또한 “그럼 한두시간만 (자연분만을) 시도해보는 건 어떠냐”고 말해 보는 이들을 분노하게 했다.

결국 박세미는 “아이만 위하시는 것 아니냐. 내가 위험하다는데도 왜 자꾸 자연분만을 하라고 하시냐”며 눈물을 흘렸다.

사진=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