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도시어부’ 지상렬, 10시간 ‘노피쉬’에 대굴욕...웃음 사냥은 ‘성공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도시어부’ 방송인 지상렬이 신들린 예능감으로 안방극장에 큰 웃음을 선사했다.
19일 방송된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이하 ‘도시어부’)에는 방송인 지상렬이 출연, 천수만에서 대물 잉어와 붕어를 낚기 위한 민물낚시에 나섰다.


이날 방송에서 지상렬은 이덕화와 바꿔 앉은 좌대가 난데없이 가라앉자 “형님 사람이 죽어나가게 생겼는데”, “이 자리는 썩은 자리구나?”, “저 부정맥도 있고 몸 안 좋아요!”라고 연달아 외치며 우왕좌왕 어쩔 줄 몰라 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줬다.

지상렬은 방송 내내 예능신이 강림한 듯 침몰한 좌대 위에서 균형을 잡지 못하며 뜻밖의 워터쇼를 선보인데 이어 호기롭게 나선 낚시에서도 잉어와 붕어 대신 망둥이만 연달아 낚았다.

자칭 40년 경력의 낚시 실력을 자랑하며 강한 자신감을 보였던 베스 낚시꾼 지상렬은 낚시 포인트를 옮긴 후에도 살치에 이어 망둥이만 7연타로 낚으며 장장 10시간 동안 결국 ‘노피쉬’를 기록했다.

실제로 녹화 내내 지상렬로 인해 연신 박장대소를 터트린 이덕화는 지상렬을 고정 멤버로 강력 추천하는 것은 물론 알래스카 촬영에 함께 하자고 권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도시어부’는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채널A에서 방송된다.

사진=채널A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