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에이핑크 손나은, 발목 부상 “활동 그대로...격한 안무 등에서 배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그룹 에이핑크(Apink) 손나은이 발목 부상을 입었다.
▲ 에이핑크 손나은
20일 그룹 에이핑크가 새 앨범을 발표한 가운데, 멤버 손나은(25)이 발목 인대 부상을 입어 회복 중에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날 에이핑크 소속사 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 측은 “손나은이 과거 다쳤던 발목 인대 통증이 지속돼 회복에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손나은은 현재 무리 없이 일상생활을 하고 있어 크게 걱정할 정도의 상태는 아니다”라며 “최대한 휴식을 취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약속한 일정을 소화하겠다는 본인의 의지가 있어 일정은 예정대로 한다”면서 “다만 격한 안무가 들어가는 공연과 같이 다리를 무리하게 쓰는 행사에서는 당분간 빠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오는 21일 서울 세종대 대양홀에서 열리는 에이핑크 팬미팅 ‘PINK CINEMA’에도 손나은은 예정대로 참석할 계획이다. 하지만 격한 안무가 들어가는 특별 퍼포먼스 등에서는 제외된다.

한편 손나은이 소속된 그룹 에이핑크는 19일 데뷔 7주년 기념 싱글앨범 ‘기적 같은 이야기’를 발표, 컴백했다.

사진=손나은 인스타그램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