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규종 측 “열애설 사실 무근..현장에 스태프만 있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SS301 김규종이 열애설을 부인했다.
20일 김규종 소속사 측은 “금일 보도된 김규종의 열애설은 사실 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 측은 예능프로그램 촬영자 방문한 제주도 현장에는 소속사 매니저 실장, 프로그램 작가, 스타일리스트 등 스태프들이 동행했다고 전했다.

앞서 이날 한 매체는 김규종이 일반인 여성과 연애 중이며, 이달 초 웹 예능 프로그램 녹화차 방문한 제주도에 여성이 동행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에 김규종 측은 빠른 공식입장을 내놓으며 열애설을 진화했다.

다음은 소속사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금일(20일) 보도된 김규종의 열애설과 관련하여 공식입장 전해드립니다.

소속사 CI ENT 확인 결과, 소속 아티스트 김규종의 열애설은 사실무근임을 말씀 드립니다.

김규종은 지난 3일부터 9일까지 양세찬, 김풍, 벤지, 이진이와 함께 제주도에서 모바일 예능 프로그램 ‘매일 불금’ 촬영을 진행했으며, 해당 촬영 일정 동안 소속사 매니저 실장, 프로그램 작가, 스타일리스트 등 스태프들과 함께 시간을 보냈다고 합니다.

다시 한 번 금일 보도된 열애설은 사실이 아님을 알려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사진=뉴스1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