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영자 핫도그사건, 미간 잔뜩 찌푸린 모습 포착..매니저 ‘얼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영자와 매니저 사이에 핫도그 사건이 발생했다.
21일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이영자와 매니저의 일촉즉발 핫도그 사건 현장이 공개된다.


이날 이영자의 ‘영자 미식회’ 메뉴는 바로 핫도그다. 이영자는 매니저에게 핫도그 3개를 주문하며 각자 다른 소스를 발라줄 것을 요청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심혈을 기울여 소스를 뿌리고 있는 매니저의 모습이 담겨 있다.

한창 소스를 뿌리던 매니저는 멈칫하더니 “와.. 잘못 뿌렸다!”라며 소스를 잘못 뿌린 자신의 실수를 알아차렸고, 잠시 동안 멍 해진 상태로 얼음처럼 굳어 있었다는 후문.

이어진 사진에는 이영자가 매니저로부터 건네받은 핫도그를 맛있게 먹고 있는데, 한입 베어 물고 심각한 표정을 짓고 있어 그녀가 매니저의 실수를 알아차린 것인지 궁금증을 야기한다. 21일 오후 11시 5분 방송.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