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미우새’ 김종국, 친형 만나 수다 폭발 “아버지 귀 가렵겠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번주 SBS ‘미운 우리 새끼(미우새)’ 에서는 수다왕 김종국이 최고의 수다 케미를 선보일 파트너를 만난다.
김종국의 최강 수다 파트너는 친형. 김종국은 의사이자 자신과 정반대 성격을 가진 친형을 찾아갔다. 이 형제는 서로 다른 운전 스타일 때문에 이동하는 내내 신경전을 벌여 폭소를 유발했다.


김종국은 출발 전부터 “웬만하면 형이 운전하는 거 안 타는데..”라며 투덜거리더니 운전대를 잡은 형을 향해 쉴 새 없이 운전 훈수를 뒀다. 이에 울컥한 형 역시 한 마디도 지지 않고 응수해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

그러나 티격태격하던 형제를 대동단결하게 만드는 존재가 있었다. 그는 바로 ‘짠국이’ 보다 더 근검절약하기로 소문난 김종국의 아버지였다. 두 사람은 어린 시절 아버지의 과한(?) 검소함으로 인해 겪었던 설움을 토로하며 한마음이 됐다.

특히 두 사람은 아버지 때문에 먹을 것에 한이 맺혔던 사연을 털어놓으며 “지금은 다 안 먹어도 무조건 많이 사”라는 웃픈 고백을 했다. 이를 지켜보던 母벤져스는 “아버지 귀 가렵겠다”라고 외쳤다고.

입에 침이 마르도록 이야기가 끊이지 않는 수다 형제의 포복절도 만남 현장은 오는 22일 일요일 오후 9시 5분 ‘미운 우리 새끼’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