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오스틴 파워’의 귀요미 악당 베른 트로이어 49세로 지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베른 트로이어가 지난 2013년 3월 23일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에서 열린 무하마드 알리 셀리브리티 파이트 나이트 시상식에 앞서 레드카펫을 밟은 채 익살스러운 웃음을 지어 보이고 있다.
로이터 자료사진 연합뉴스
영화 ‘오스틴 파워’의 귀요미 악당 ‘미니-미’로 많은 사랑을 받은 영국 배우 베른 트로이어가 49세 짧은 삶을 마감했다.

21일(현지시간) 고인의 공식 페이스북 계정에는 “베른이 오늘 눈을 감은 사실을 적느라 커다란 슬픔과 믿기지 않는 무거운 마음”이라며 “오랜 세월 그는 투쟁했고 승리했지만 불운하게도 이제 더 이상은 아니게 됐다”는 글이 올라왔다고 BBC가 전했다. 고인은 이달 초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한 병원에 입원했지만 어떤 병 때문에 그랬는지에 대해 그의 팀은 밝히지 않았다.

지난해 알코올 중독 때문에 입원한 뒤 자신의 문제들을 언급하는 성명을 밝혔는데 “늘 쉬운 싸움은 아니지만 매일 내 싸움을 계속할 생각“이라며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준 모든 이에게 감사드리고 싶다. 내겐 온 세상이나 다름없다”고 했다.

트로이어는 오스틴 파워로 가장 널리 얼굴을 알렸지만 해리 포터 시리즈의 첫 작품 ‘마법사의 돌’에도 ‘그리푹’이란 캐릭터로 출연했고 2009년 영국의 ‘셀레브리티 빅브러더’를 비롯해 여러 편의 리얼리티쇼에도 얼굴을 내밀었다.


2012년 트로이어는 북아일랜드의 장애 어린이 자선단체에 기부를 했는데 나중에 도둑들에게 이 단체가 털리는 바람에 화제가 됐다. 그는 자선단체에 편지를 보내 “일어난 일에 대해 들었다. 난 당신네와 아이들을 돕고 싶었을 뿐인데 아이들에게도 내 인사를 전해달라. 어떤 마음을 먹으면 뭐든 할 수 있으며 항상 낙관적이 되라는 내 말을 기억해 달라”고 당부했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 2009년 62회 칸느영화제에 초대된 영화 ‘페르나수스 박사의 이미지나리움’에 출연했던 베른 트로이어가 레드카펫을 밟고 있다.
로이터 자료사진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