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복면가왕’ 호야 “연기 전념? 음악도 열심히 하고 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복면가왕’ 호야가 음악에 대한 식지 않은 열정을 내비쳤다.
22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는 비싼무늬토기와 편종선생의 2라운드 대결이 펼쳐졌다. 결과는 비싼무늬토기의 승. 이에 편종선생의 가면이 벗겨졌고, 방청석에는 비명소리가 들려왔다.


편종선생의 정체는 그룹 인피니트 출신 가수 겸 배우 호야였다. 호야는 “반갑습니다.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호야입니다”라고 힘차게 인사했다.

호야는 “방송에서 처음부터 끝까지 혼자 노래하는 건 처음이다. 정말 긴장 많이 했다”며 “내 숨소리가 귀에 들려 떨렸다”고 무대 소감을 전했다.

김성주는 “음악 활동은 그만두고 연기에 전념하는 것 아닌가”라고 물었고, 호야는 “소속사가 배우들만 있는 회사라서 오해를 많이 샀다”며 “음악활동도 열심히 하는 중이다. 얼마 전에 솔로 음반도 냈다”고 말했다.

이후 호야는 아직 녹슬지 않은 춤 선을 뽐내며 앙코르 무대를 펼쳐 큰 박수갈채를 받았다.

호야는 “제 목소리를 많은 분들이 모른다고 생각한다. 이번 기회에 호야의 목소리가 이렇다는 걸 들려드리고 싶어서 출연했다. 한 번 제 음악을 검색해서 들어봐주신다면 감사한 일이다”고 바람을 전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