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1박2일’ 김준호, 개코원숭이 완벽 변신 ‘분장 없이 가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박 2일’ 김준호가 개코준숭이(개코원숭이+김준호 줄임말)로 완벽 변신했다.
오늘(22일) 방송되는 KBS 2TV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연출 유일용/이하 1박 2일)는 김준호-차태현-데프콘-김종민-윤동구-정준영과 함께 경상남도 창원시 진해로 봄나들이를 떠난 ‘벚꽃놀이’ 두 번째 이야기가 펼쳐진다.


그런 가운데 개코원숭이로 변신한 김준호의 모습이 포착돼 보는 이들의 배꼽을 무한 자극시키고 있다. 공개된 사진에는 김준호의 개코준숭이 모습이 담겼다. 눈을 뒤집은 채 인중을 최대한 늘린 모습은 그야말로 클라스가 다른 완벽한 싱크로율을 자랑하고 있는 것.

특히 자신의 얼굴을 자유자재로 움직이며 망가지는 것조차 신경쓰지 않은 김준호의 모습은 그가 뼈그맨(뼛속까지 개그맨 줄임말)이라는 사실을 엿보게 하는 것은 물론 그의 스웩 넘치는 개그감까지 드러내고 있어 눈길을 끈다.

이 같은 김준호의 모습은 행운 조작단과의 벚꽃 올림픽 중 포착된 것. 아직까지 행운 조작단의 행운 조작을 알아차리지 못한 그가 저녁 복불복을 위해 자신의 얼굴 망가짐까지 불사한 채 고군분투하는 활약에 현장은 웃음으로 초토화됐다는 후문이다.

그런 가운데 이 날 저녁 복불복에서는 예상치 못한 반전이 발생, 김준호가 큰 충격에 빠졌다는 후문이다. 뜻하지 않은 상황에 행운 조작단의 정체가 폭로되는 것인지 아니면 또 다른 반전이 김준호의 뒤통수를 사정없이 때리며 그를 멘붕하게 만든 것인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김준호의 모습은 오늘(22일) 방송되는 ‘1박 2일’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