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란 “‘어쩌다가’ 가사, 전 남자친구 생각하며 썼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란이 ‘어쩌다가’ 곡의 탄생 비화를 공개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JTBC ‘투유 프로젝트-슈가맨2’에서는 가수 란과 이정봉이 출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란은 자신의 히트곡 ‘어쩌다가’에 대해 “싸이월드 당시 ‘명예의 전당’이 있었다. BGM 순위가 높은 순서대로 금메달, 은메달, 동메달을 주는 것이었는데, ‘어쩌다가’ 한 곡으로 3관왕을 했다”고 설명했다.

란은 이어 ‘어쩌다가’의 탄생 비화에 대해서도 말했다. 란은 “정규앨범 노래 11곡 녹음을 다 마친 상태였다. 그런데 사장님께서 ‘12곡이면 좋을 것 같다’고 말씀하셨다. 그리고는 작곡가분에게 다음날까지 한 곡 더 써오라고 하셨다. 작곡가분은 제게 ‘30분 후에 녹음할 거니까 가사를 쓰라’고 하셨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란은 “전날 싸이월드 미니홈피 파도타기를 하고 전 남자친구의 미니홈피를 들어가게 됐다. 대문에 새로운 여자친구랑 찍은 사진이 있었다. 그때 저도 남자친구가 새로 생겼지만 (전 남자친구와 새 여자친구의 사진을) 보니까 마음이 안 좋았다. 그래서 그 감정을 담아 ‘어쩌다가’ 곡 가사를 썼다. 많은 분들이 제 마음 같이 공감해주셨다”고 말했다.

사진=JTBC ‘슈가맨2’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