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차범근이 말하는 며느리 한채아 “매번 운동복 차림에 민낯”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차범근 전 축구감독이 아들 차세찌와 결혼하는 한채아를 향해 애정 가득한 글을 공개해 화제다.
23일 차범근은 다음스포츠에서 연재하는 ‘차범근의 따뜻한 축구’ 칼럼에서 한채아를 며느리로 맞이하게 된 감정을 전했다.


차범근은 한채아와의 만남에 대해 “워낙 털털해서 처음 집에 왔을 때도 운동복 차림으로 나타나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또한 매번 운동복 차림에 화장도 하지 않는 한채아에게 “넌 배우라면서 그렇게 운동복만 입고 다니냐”고 물었다가 아내에게 핀잔을 받았다는 얘기도 덧붙였다.

차범근은 아들 차세찌와 한채아의 열애설이 나기 전 함께 축구장에도 가고 영화도 함께 보러 다니며 한식구처럼 지냈다고도 말했다.

그는 글의 말미에 “서현(한채아 본명)이도 우리 아들 세찌도 자신들이 흘린 땀의 대가만을 바라며 열심히 정직하게 살아주기를 바랄 뿐”이라며 두 사람의 결혼을 축하했다.

한편, 한채아와 차세찌는 오는 5월 6일 서울의 한 호텔에서 결혼식을 올린다.

사진=인스타그램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