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박세미 남편 김재욱, 돌연 SNS 탈퇴 ‘방송 여파 때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세미 남편 김재욱이 결국 SNS를 탈퇴했다.
23일 기준 개그맨 김재욱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탈퇴했다. 이는 최근 방송된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방송 여파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최근 방송된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방송분에서는 김재욱 아내 박세미가 둘째 출산을 앞두고 산부인과를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당시 산부인과 의사는 산모의 건강을 위해 제왕절개를 권했다.

하지만 의사의 진단에 김재욱은 망설이는 모습을 보였다. 아버지가 박세미의 자연분만을 원한다는 것. 김재욱은 의사에게 “제왕절개를 해야 한다는 확인서를 떼어줄 수 있냐”고 말해 보는 이들을 분노하게 했다.

박세미의 병원 방문 이후 시아버지의 반응 또한 시청자들을 분노하게 했다. 김재욱의 아버지는 “제왕절개를 하면 아기 아이큐도 2% 정도 떨어진다더라”, “자연분만을 하면 산모도 아이도 좋다”며 박세미에게 자연분만을 강요했다. 김재욱 또한 “그럼 한두시간만 (자연분만을) 시도해보는 건 어떠냐”고 말했다.

이후 김재욱의 SNS에는 시청자들의 비난 섞인 댓글이 쏟아졌고, 이에 김재욱이 SNS를 탈퇴한 것으로 보인다.

사진=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방송 캡처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