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한채아, 예비 시아버지 차범근 글에 “오랫동안 먹먹한 감동을 준 아버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한채아가 예비 시아버지 차범근 전 축구감독이 쓴 글에 화답했다.
▲ 사진=한채아 인스타그램
오는 5월 차범근 전 감독 아들 차세찌(33)와 결혼을 앞둔 배우 한채아(37‧김서현)가 SNS를 통해 예비 시아버지 차범근에 대한 애정을 표했다.


23일 한채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예비 시아버지 차범근이 쓴 칼럼을 올렸다. 이어 “한참을 웃다가..또 오랫동안 먹먹한 감동을 준 아버님의 글”이라고 소감을 덧붙였다.

같은 날 오전 차범근은 한 포털사이트에 연재중인 ‘차범근의 따뜻한 축구’라는 칼럼에 예비 며느리 한채아에 대한 이야기를 담았다.

‘우리집 막내가 결혼을 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에서 차범근은 “연예인이라니 잔뜩 멋을 부린 ‘배우’가 오겠구나 하고 생각했다. 그런데 운동복을 입고 나타났다. 처음이라 그럴 만한 사정이 있나보다라고 생각했는데, 다음에도 또 그 다음에도 운동복 차림이었다”라며 예비 며느리와의 첫 만남을 언급했다.

또 “서현이(한채아 본명)는 우리 가족이 느끼는 것보다 훨씬 더 많은 관심을 받고 사는 것 같다. 세상의 관심을 받고 사는 어려움을 누구보다 잘 알기 때문에 아내나 나는 걱정이 많다”며 한채아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차범근은 “이제 아이들 결혼 날이 성큼 성큼 다가온다. 서현이도 우리 아들 세찌도 자신들이 흘린 땀의 대가만을 바라며 정직하게 살아주기를 바랄 뿐이다. 울산에 계신 서현이의 부모님들처럼”이라며 글을 마무리했다.

이 같은 글이 공개되자 네티즌은 “며느리를 사랑하는 시아버지의 마음이 글 속에서 느껴지네요. 행복하세요”, “부럽습니다. 멋진 시아버님!”, “읽는 동안 눈물이 고입니다. 멋진 시아버지네요”, “글만 봐도 감동이네요. 예비 며느님을 아끼고 존중하시는 시아버지의 마음이 너무 따듯하게 느껴져요~ 행복하세요!”라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한채아와 차세찌는 오는 5월 6일 서울의 한 호텔 예식장에서 가족과 친지, 가까운 지인만을 모신 채 비공개 결혼식을 올린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