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수현♥윤석민 부부, 득남 소식 “결혼식 올린 지 4개월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해 말 결혼한 배우 김수현과 기아타이거즈 윤석민이 득남 소식을 전했다.
▲ 윤석민-김수현 부부
23일 한 매체는 배우 김수현(30), 기아타이거즈 윤석민(33) 부부가 둘째 아이를 출산했다고 전했다.


매체에 따르면 최근 김수현은 건강한 남자 아이를 출산, 이로써 두 아이의 부모가 됐다.

두 사람은 지난 2016년 9월 열애 사실을 공개한 데 이어 같은 해 12월 첫 아이를 출산했다. 이후 1년 뒤인 지난해 12월 9일 결혼식을 올렸다.

이와 관련 기아타이거즈 측은 한 매체를 통해 “두 사람이 득남한 것이 맞다. 자세한 내용은 선수의 사생활이기 때문에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입장을 밝혔다.

한편 김수현은 2009년 영화 ‘여고괴담5’에 이어 ‘집으로 가는길’, 연극 ‘이바노프’에 출연했다. 중견배우 김예령의 딸이기도 하다.

윤석민은 지난 2005년 기아 타이거즈에 입단, 2011년 한국프로야구 MVP를 수상하는 등 전성기를 맞았다. 2016년 어깨 수술을 한 뒤 재활에 힘쓰고 있다.

사진=스포츠서울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