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한예슬 의료사고, 청와대 국민청원 등장 “나도 이런 의료인에 걸릴까 무섭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한예슬이 의료사고를 당한 가운데, 청와대에 관련 법안을 제정해달라는 국민 청원이 등장했다.
▲ 사진=한예슬 인스타그램
23일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에는 ‘한예슬 의료사고 철저히 조사해주세요’라는 내용의 청원 글이 다수 올라왔다.


청원글 작성자들은 이번 한예슬 의료사고에 비추어 의료사고가 발생한 경우 피해자의 입증 책임을 완화할 수 있는 법률을 제정해달라고 요구했다.

한 게시자는 “나와 가족도 이런 의료인에게 걸릴까 무섭다”라며 “환자의 알 권리 차원으로 의료 사고가 나서 의료과실이 인정되면 사고 내용과 해당 의료기관, 의료인 정보를 공개하는 시스템을 만들어 달라”고 말했다.

앞서 한예슬은 지난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지방종 제거 수술 과정에서 의료 사고를 당했다고 밝힌 바 있다.

한예슬은 “수술한 지 2주가 지났는데도 병원에서는 보상에 대한 얘기는 없고 매일 매일 치료를 다니는 내 마음은 한없이 무너진다. 솔직히 그 어떤 보상도 위로가 될 것 같진 않다”라는 내용의 글과 함께 수술 부위 사진을 공개했다.

이어 23일에는 수술 부위가 적나라하게 담긴 사진을 한 장 더 게재하며 “마음이 무너진다”고 심경을 전했다.

이와 관련 한예슬 수술을 한 것으로 알려진 강남 차병원 외과전문의 이지현 교수 측은 한 유튜브 채널을 통해 입장을 밝혔다.

그는 “할 말이 없다. 한예슬 씨께 죄송하다”면서 “지방종이 위치한 부위에 바로 수술할 경우 종양 제거 수술이 더 쉽지만 환자가 배우이기 때문에 상처를 가릴 수 있는 위치에 수술을 했다. 그 과정에서 의료 사고가 발생했다“고 사고 경위를 전했다.

이어 ”피부에 구멍이 생긴 채로 지방종을 제거하게 됐다. 지방종에 붙은 채로 떨어진 피부는 다시 떼어서 봉합하는 수술을 거쳤고 다른 신체 부위나 사체의 조직을 이식한 것은 아니다“며 ”수술이 끝나자마자 보호자 분에게 ‘제가 수술을 하다가 피부를 손상시켰다. 그래서 떨어진 피부를 다시 봉합했기 때문에 앞으로 상처가 날 수 있다. 제가 실수를 했다’ 이렇게 얘기했다. 과실을 인정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사고가 SNS를 중심으로 확산되며 논란이 일자 강남차병원 측은 한예슬이 화상피부 전문 재생병원에서 치료를 받도록 한 것으로 전해졌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