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동상이몽2’ 노사연♥이무송, 침대 위 진한 스킨십 ‘스튜디오 발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동상이몽2’ 이무송, 노사연 부부가 진한 스킨십으로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었다.
23일 방송되는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 이무송, 노사연 부부의 베드신이 최초 공개된다.


보라카이에서 아침을 맞은 노사연-이무송 부부는 침대 위에서 내려 올 줄 몰랐다. 항상 티격태격하던 무사부부는 온데간데없고 25년 차 부부답게 침대 위에서 진한 스킨십을 선보여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었다.

노사연은 그윽한 눈으로 이무송의 머리를 만져주는가 하면 이무송은 노사연에게 마사지를 해주며 하루를 시작했다. 심지어 무사부부는 뜻밖의 진한 스킨십으로 여전한 사랑을 과시했고 이에 이무송은 둘째를 갖고 싶다는 포부를 드러냈다는 후문.

한편, 보라카이 거리를 걷던 무사부부는 즉석에서 헤나를 받았다. 신혼의 느낌을 살려 커플 헤나에 도전한 무사부부는 상대방의 팔에 새길 문구를 서로 정해주었다. 하지만 이무송은 노사연이 정해준 문구에 “노예 문서야?”라고 발끈했다.

노사연은 이에 아랑곳하지 않고 만족의 미소를 지으며 “도장이야”, “아무 데도 못 가”라며 말로만 듣던 ‘노저리’의 면모를 보였다고. 과연 노사연이 이무송의 팔에 아로새긴(?) 노예 문서는 무엇일지 관심을 모은다.

한편, SBS ‘동상이몽2’는 23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사진=SBS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