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아침마당’ 가수 이장희, 대마초 사건 이후...“옷 장사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침마당’ 가수 이장희가 대마초 사건으로 가수를 그만둬야했던 과거를 털어놨다.
▲ 가수 이장희
24일 오전 방송된 KBS1 ‘아침마당’ 화요초대석에는 가수 이장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이장희는 가수를 꿈꿨던 지난날을 회상하며 “조영남 노래를 듣고 가수를 꿈꿨다. 중학교 2학년 소년의 마음에 불을 질렀다”고 밝혔다.

이에 오유경 아나운서는 “조영남 씨는 목청도 크시고 노래 잘 부르시는데, 이장희 씨는 음치라고 들었다“고 말했다.

이장희는 ”조영남이 저보고 음치라고 했다. ‘쎄시봉’에서 만났는데 조영남이 나한테 노래하지 말라고 했다“고 해 웃음을 줬다.

이어 이장희는 ”조영남 형의 말을 듣고 기분 나쁘지 않았다. 이 형이 나를 좋아해서 안 된 마음에 한 소리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이장희는 조영남의 만류에도 가수로 데뷔, 1집 앨범 ‘그건 너’를 발표한 뒤 크게 히트했다.

그는 ”당시 젊은이들이 가는 곳마다 이 노래만 나왔다“며 ”많은 분들이 저를 텔레비전에서 많이 봤다고 하는데, 당시 방송은 딱 세 번 나갔다“고 말했다.

이장희는 이날 방송에서 ”대마초 사건에 얽히면서 가수를 그만둬야 했다. 이후 옷 장사를 하기 시작했다“며 과거 이야기를 전했다.

사진=KBS1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