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박기량 수입 “못 벌면 100만원도 안 돼..치어리딩만으론 생활 어렵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원톱 치어리더 박기량이 수입을 공개했다.
23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MBN ‘비혼이 행복한 소녀 비행소녀’(이하 ‘비행소녀’)에서는 박기량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박기량은 12년차 치어리더로서 삶을 공개하며 “현재 비혼이고 제 삶에 만족하면서 열심히 살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박기량은 “(한 달 기준) 못 벌면 100만 원도 안 된다. 치어리더 일만으로는 안정적이지 못하다. 내 목표는 우리 후배들이 월급을 받게 해주고 싶은 것”이라며 “치어리더 근무 환경이 조금씩 좋아지긴 했지만 크게 달라졌다고는 말할 수 없다”고 밝혔다.

박기량은 치어리더 활동 뿐만 아니라 쇼핑몰 CEO로도 활동 중이었다. 박기량은 “예전부터 해보고 싶었던 일이다. 치어리딩과 쇼핑몰 일을 병행하는 게 쉽진 않지만 좀 더 빠르고 신속하게 움직이고 있다. 제가 할 수 있는 건 다 해보고 싶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박기량은 “현재 삶에 만족하며 즐기고 있다. 현재 위치에서 나아가야 할 부분도 많지만 열심히 살고 있다는 걸 보여주고 싶었다”고 전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