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한끼줍쇼’ 러시아 편 2탄! 슈퍼주니어 은혁-동해, 망향의 섬 사할린 찾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끼줍쇼’ 러시아 편 2탄이 시청자를 찾아간다.
25일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 러시아-사할린 편에서는 아픈 역사를 간직한 망향의 섬 ‘사할린’으로 떠난 밥동무의 모습이 그려진다.


러시아에서 가장 큰 섬이자 대한민국 면적의 88%에 달하는 사할린 주는 일본의 조선인 집단 강제이주가 이루어진 아픔이 묻어있는 땅이다. 그중에서도 사할린 주의 중심도시 ‘유즈노사할린스크’를 찾아간 강호동과 이경규는 동포들의 흔적을 따라 그 후손들을 직접 만나면서 뜻 깊은 한 끼에 도전한다.

이날 밥동무로는 슈퍼주니어 디앤이(D&E) 활동으로 세계적으로 한류 파워를 입증하고 있는 은혁과 동해가 함께했다.

밥동무를 만난 강호동이 “슈퍼주니어와 러시아랑 어떤 인연이 있나?”라고 묻자 은혁은 “러시아에서 케이팝 열풍이 어마어마하다. 그중에서도 슈퍼주니어를 많이 사랑해 준다”라며 케이팝에 대한 러시아 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전했다.

러시아 녹화 당시 은혁과 동해의 한류 파워는 통했다. 동포들을 만나기 위해 찾아간 사할린 재래시장에서 실제 러시아 팬들을 만난 것.

촬영 중이던 은혁과 동해를 발견한 한 여성 팬이 수줍게 사진촬영을 요청하며 다가왔고 “정말 슈퍼주니어?”라고 되묻는 등 놀랍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어 그녀는 가장 좋아하는 노래가 ‘쏘리 쏘리’라고 밝히며 킬링 파트 안무까지 소화해 내 슈퍼주니어가 한류열풍 주역임을 증명하기도 했다.

슈퍼주니어와 함께한 JTBC ‘한끼줍쇼’ 러시아-사할린 편은 25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사진=JTBC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