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사람이좋다’ 전진주, 배동성과 재혼 결심한 이유 들어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람이 좋다’ 요리연구가 전진주가 방송인 배동성과 재혼한 계기를 밝혔다.
24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이하 ’사람이 좋다‘)에서는 배동성, 전진주 부부의 일상이 그려졌다.


두 사람은 한 프로그램을 통해 인연을 맺고 지난해 재혼했다.

이날 전진주는 배동성에게 마음을 열기 어려웠던 시절, 친구가 함께 여행을 가보라고 조언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친구가 여행을 가서 남자를 지켜봐야 진짜 성격이 다 나온다고 하더라“라며 ”여행을 함께 가보고 최종결정을 해보라고 하더라. 어떻게 보면 마지막 관문이었다”고 말했다.

이에 유럽 여행을 떠난 두 사람은 15일 동안 여정에서 서로에 대한 믿음이 생겼고, 결혼에 골인했다.

사진=MBC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