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유이 사칭 SNS 등장, 소속사 측 “현재 유이 SNS 안 한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유이의 사칭 SNS 계정이 등장해 소속사 측이 공식입장을 밝혔다.
25일 유이 소속사 열음엔터테인먼트 측은 “유이는 개인 SNS (인스타그램, 트위터, 페이스북, 웨이보 등)를 전혀 사용하지 않고 있다. 유이의 소식은 열음엔터테인먼트 공식 인스타그램, 공식 페이스북, 공식 트위터을 통해 알려드릴 것”이라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이어 “SNS 계정으로 인해 팬분들의 피해가 없기를 바란다. 유이가 새로운 SNS계정을 개설할 경우 열음엔터테인먼트 공식 SNS를 통해 알려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최근 유이를 사칭하는 SNS가 등장하면서 소속사 측이 팬들의 혼란을 막기 위해 공식입장 발표를 통해 대처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유이는 MBC 드라마 ‘데릴남편 오작두’에 출연 중이다.

다음은 소속사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열음엔터테인먼트입니다.

배우 유이를 사랑해주시고 응원해주시는 팬분들께 감사의 인사를 전합니다.

최근 소속 아티스트인 유이의 사칭 SNS가 발견됨에 따라 팬 분들이 큰 혼란을 겪고 있어 당부의 말씀을 전합니다.

현재 유이는 개인 SNS (인스타그램, 트위터, 페이스북, 웨이보 등)를 전혀 사용하지 않고 있습니다. 유이의 소식은 열음엔터테인먼트 공식 인스타그램, 공식 페이스북, 공식 트위터을 통해 알려드리겠습니다.

SNS 계정으로 인해 팬분들의 피해가 없기를 바랍니다. 유이가 새로운 SNS계정을 개설할 경우 열음엔터테인먼트 공식 SNS를 통해 알려드리겠습니다.

사진=뉴스1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