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한끼줍쇼’ 은혁, 강호동과 환상 호흡 “원조 강라인” 증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은혁이 강호동과 환상의 호흡을 선보였다.
25일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서는 러시아 사할린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사할린 주는 일본의 조선인 집단 강제이주가 이루어진 아픔이 묻어있는 땅이다. 밥동무로는 슈퍼주니어 디앤이(D&E)의 은혁과 동해가 함께한다.


최근 진행된 러시아 촬영에서 규동형제와 밥동무는 동포들을 만나기 위해 사할린 주택가로 향해 동포들이 살 것 같은 집을 추리 해보았다. 하지만 사할린의 주택가는 높은 담벼락은 물론 문패도 없었고, 동포를 비롯한 러시아 사람들도 보이지 않아 험난한 한 끼를 예고했다.

사람하나 지나가지 않는 불길한 상황에서 강호동은 “이곳에 동포 기운이 있다”라고 긍정 기운을 북돋았고, 이에 은혁은 “확실히 있다”라며 강호동의 말에 힘을 실었다. 뿐만 아니라 한 주택에서 숫자 5를 발견한 강호동이 “우리나라 사람들이 숫자 5 좋아하지 않냐”라고 밑도 끝도 없는(?) 주장을 했지만 은혁은 “맞다. ‘오~ 필승코리아’를 외치니까”라며 강호동의 멘트를 받아치는 등 재치있는 입담으로 원조 강라인 임을 입증했다는 후문이다.

은혁, 동해와 함께한 사할린에서의 막막한 한 끼 여정의 결과는 25일 수요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서 공개된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