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오지은 “배우 박하나와 닮은꼴? 제가 보기에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드라마 ‘이름 없는 여자’ 종영 후 결혼과 함께 아름다운 봄을 맞고 있는 배우 오지은과 bnt가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세 가지 콘셉트로 진행된 이번 화보에서 오지은은 우아하고 아름다운 자태가 드러나는 의상들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천상 여배우같은 매력적인 모습을 보였다. 첫 번째 콘셉트에서는 레이스와 화려한 패턴의 드레스로 절제된 여성미를 드러냈다.


이어진 촬영에서는 섬세한 디테일과 유려한 실루엣이 돋보이는 의상으로 아름다움을 배가시켰다. 마지막 콘셉트에서는 데님과 스트라이프 셔츠로 청량한 매력을 발산했다.

촬영이 끝나고 진행된 인터뷰에서 그는 배우를 하기 전 연출을 공부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오지은은 “대학에서 연출을 공부했었는데 4학년 때 선배님의 작품에서 연기하게 됐다. 졸업 학기에 함께 미장센 단편 영화제에 제가 연출한 작품도 내고 선배님이 했던 작품도 출품하게 됐는데 제 작품은 떨어지고 제가 연기했던 작품에서 연기상을 받으면서 주목받게 됐다”며 배우의 길을 걷게 된 사연에 대해 설명했다.

최근 드라마 ‘이름 없는 여자’서 주인공 손여리로 분한 그는 “이번 작품은 함께 했던 사람들이 모난 사람이 한 명도 없고 서로가 서로에게 힘이 되어주는 좋은 분들을 만났다. 함께 있으면 힘이 되는 사람들을 만나서 끝나고 나서도 유난히 아쉽고 마음이 컸다”며 출연진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가장 기억에 남는 작품으로는 ‘이름 없는 여자’와 데뷔작 ‘수상한 삼형제’를 꼽았다.

과거 드라마 ‘불어라 미풍아’서 발목 부상으로 하차 소식을 알렸던 오지은은 “있을 수 없는 일이 일어나버려서 끔찍했다. 발목이 다쳐서 안타깝고 아쉬운 마음이 컸다. 참 신기한 건 오히려 나중에는 감사하다는 생각을 하게 되더라. 또 당시에 기사가 나가고 격려 댓글이 많이 달려서 대중분들에게도 감사했다”며 의외에 답변을 전하기도 했다.

닮은꼴 연예인 박하나에 대해서는 “(박)하나 씨가 촬영장에 한 번 왔었다. 제가 거울 속에서 봤던 오지은과는 다르다고 생각했는데 대기실 분위기는 다르더라. 다른 사람들이 봤을 때는 닮은 부분이 있었나 보다. 아무래도 화면 안에 들어가면 살짝 왜곡되는데 그게 하나 씨랑 저랑 비슷한가 보다”라며 웃음 섞인 대답을 전하기도 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