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오지은 “남편 영국서 가이드 하며 만나..내가 배우인줄 몰랐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오지은이 남편과의 첫 만남을 회상했다.
최근 공개된 bnt 화보에서 오지은은 우아하고 아름다운 자태가 드러나는 의상들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천상 여배우같은 매력적인 모습을 보였다.


4살 연상의 남편과 부부의 연을 맺은 그는 영국서 남편을 만났다며 “친구의 사촌이었는데 친구 부탁으로 제가 살던 동네를 소개해 줬고 그때까지만 해도 우리가 이런 인연이 될 거라는 생각은 전혀 못 했었다. 남편은 제가 배우인 줄도 몰랐다. 제 가이드 실력에 감동받았는지 매주 주말마다 오더라. 그때만 해도 이렇게 이어질지는 몰랐는데 이렇게 됐다”며 남편과의 첫 만남을 전하기도 했다.
▲ 오지은
사진=bnt
결혼 생활에 대한 물음에는 “남편이 가진 그릇만큼이나 저 또한 넓어지는 느낌이 든다. 여유가 생기고 힘이 생긴다. 신의 한 수였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앞으로가 기대가 된다”고 답했다.

한편 오지은은 지난해 10월 4살 연상의 일반인과 비공개로 결혼식을 올렸다. 남편은 재미교포로, 외국계 금융회사에 다니는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2년 간의 열애 끝에 결혼에 골인했다.
▲ 오지은
사진=bnt
오지은은 2006년 SBS ‘불량가족’으로 데뷔해 활발한 활동을 펼쳤으며 지난해 KBS2 ‘이름 없는 여자’에서 손여리 역으로 열연을 펼쳤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