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슈츠’ 장동건 박형식, 교도소서 첫 만남 “운명은 우연 아닌 선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슈츠’ 장동건과 박형식의 강렬한 첫 만남으로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25일 첫 방송된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슈츠(Suits)’에서는 최강석(장동건)과 고연우(박형식)이 교도소에서 마주치는 모습으로 포문을 열었다.


이날 최강석은 교도소로 향했고, 그곳에는 죄수복 차림의 고연우가 앉아 있었다.

고현우가 최강석을 바라보는 모습과 함께 ‘운명을 결정짓는 건 우연이 아니라 선택이다’라는 내래이션이 흘러나왔다.

그런 두 남자의 모습에서 떨어지던 빗방울이 하늘로 거슬러 올라가며 과거사가 펼쳐질 것을 암시했다.

한편 ‘슈츠’는 대한민국 최고 로펌 ‘강&함’의 전설적인 변호사와 천재적 기억력을 탑재한 가짜 신입 변호사의 브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다. 매주 수,목요일 밤 10시 방송.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