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박일서 폭행 시비’ 김흥국 측 “왜 고소했는지 모르겠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김흥국이 아내 폭행 시비에 이어 박일서 전 가수협회 수석부회장을 폭행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 마스크 벗는 김흥국
성폭행 혐의로 고소당한 가수 김흥국이 5일 오후 서울 광진경찰서에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26일 한 매체는 가수 김흥국이 최근 해임된 박일서 가수협회 수석부회장을 폭행, 고소를 당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박일서 전 부회장은 이날 김흥국을 상대로 상해죄 및 손괴죄로 경찰에 고소했다.

그는 지난 20일 자신의 해임과 임원들의 징계에 항의하기 위해 협회 전국지부장 회의에 참석했다.

박 전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현 가수협회 회장인 김흥국으로부터 전치 2주의 좌견관절부 염좌 상해를 입었고, 폭행으로 인해 입고 있던 옷이 찢어졌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김흥국 측은 “폭행이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20일 열린 대한가수협회 전국지부장 회의에 박일서 및 제명된 사람들이 무단으로 침입해 고성을 지르며 회의를 방해했다”며 “임원들이 이들을 저지하기 위해 나섰고 그 과정에서 다툼이 있었다. 결국 업소 주인이 와서 더이상 영업이 어렵다고 했고 회의를 하지 못한 채 끝이 났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김흥국 측은 “박일서와 일행들은 회의가 끝난것을 보고 떠났다. 폭행 당한 것이 없는데 왜 상해죄로 고소했는지 모르겠다”라며 “현재 협회에서는 박일서 등에 명예훼손 및 업무방해로 고소를 진행 중이다”라고 밝혔다.

앞서 전날인 25일 김흥국은 부부 싸움 중 아내를 폭행해 경찰에 입건됐다는 이야기가 돌며 화제에 올랐다.

김흥국은 한 방송 인터뷰를 통해 “입건 됐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 부부 싸움이니까 경찰이 현장을 보고 그냥 갔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