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기안84 논란 “여성과 사진 찍을 땐 멀리서..” 미투 조롱? ‘황당’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웹툰 작가 기안84가 미투 조롱 논란에 휩싸였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기안84와 사진을 찍은 여성 팬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이 여성 팬은 기안84와의 사진에 “실물 승부다. 완전 고딩페이스. 입담에 정말 재미있었습니다. 미투 때문에 멀찍이 서서 찍어야 한다고 하신”이라는 설명을 덧붙였다.


이를 두고 일부 네티즌들은 “기안84가 미투를 조롱한 것 아니냐”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다수 네티즌들은 “기안84에게 직접 들은 말이 아닐 뿐더러, 처신을 조심하겠다는 의미이지 조롱에 대한 의미는 전혀 담겨 있지 않다”는 의견을 내놨다.

기안84는 현재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 고정 출연 중이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