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흥국, 박일서 고소 “왜곡+과장됐다. 허위 제보에 정신 혼미”[공식입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김흥국이 박일서에게 고소 당한 것과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 성폭행 혐의로 고소당한 가수 김흥국이 지난 5일 서울 광진경찰서에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26일 김흥국 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너무 왜곡되고 과장된 내용이다. 일일이 언론에 대응할 가치도 없다. 이미 고소가 진행중이고 결과를 갖고 말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스포츠서울은 박일서가 김흥국을 상해죄 및 손괴죄로 고소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박일서 부회장은 김흥국 대한가수협회 회장이 멱살을 잡고 밀치고 어깨와 팔을 잡고 밀쳐 전치 2주 좌견관절부 염좌 상해를 입히고 옷을 찢었다면서 고소장을 접수했다.

이와 관련해 김흥국 소속사 측 관계자도 “박일서 일행은 협회에서 제명 처분된 사람이다. 협회 명예훼손을 해서 이미 고소가 진행 중”이라며 “가수 협회 지부장 회의를 하는 날이었는데 회의를 시작하고 김흥국 회장의 인사말이 있는데 무단 난입을 했다. 말로 나가달라고 했지만 계속 회의를 방해했다. 나중에는 몇 사람이 가서 밀치고 실랑이가 벌어졌다. 김흥국 회장도 보다 못해 나가달라고 하는 과정에서 벌어진 일이다. 폭행이라고 볼 수 없다”고 해명했다.

또한 손해죄 및 상해죄로 고소를 당한 것에 대해 김흥국 측은 “폭행이라고 볼 수 없다. 오히려 협회 쪽에서는 이 분들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하는 분들이 있다. 그런 분들을 우리가 말렸다. 그런데 이렇게 고소를 한다면 그분들도 맞고소를 할 것”이라고 강경대응할 뜻을 전했다.

김흥국은 “거짓 폭로때문에 가족이 힘들다 보니 다들 신경이 날카로워져 있고, 주변 사람들의 허위 제보에 정신이 혼미한 상태”라고 고통을 호소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