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천희♥전혜진 부부, 드라마 ‘5월 32일’ 동반 출연...결혼 후 첫 연기호흡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이천희-전혜진 부부가 한 드라마에 출연, ‘현실’ 부부 연기를 펼친다.
26일 배우 이천희(40), 전혜진(31) 부부가 결혼 이후 처음으로 연기 호흡을 맞춘다.


오는 5월 4일 JTBC2에서 드라마 ‘세상에 없던 하루, 5월 32일’(이하 ‘5월 32일’)이 방송된다.

‘5월 32일’은 가정의 달을 맞아 이마트와 JTBC2가 공동 기획한 드라마로, 아이의 마음을 헤아리는 게 서툰 아빠와 부모님에게 애정 표현이 서툰 딸, 일상에 치여 사는 부부가 타임슬립을 통해 시간 여행을 하며 가족의 의미를 되새기는 내용을 담는다.

30대 맞벌이 부부 역에 각각 이천희, 전혜진이 캐스팅 되며 더욱 현실적인 연기를 보여줄 전망이다.

한편 이천희, 전혜진은 지난 2009년 SBS 드라마 ‘그대 웃어요’로 인연을 맺은 뒤 연인으로 발전, 2011년 결혼했다.

당시 전혜진은 23세라는 어린 나이에 결혼, 현재 슬하에 딸 소유 양을 두고 있다.

드라마 ‘5월 32일’은 오는 5월 4일 오후 10시 30분 JTBC2에서 방송된다. 이마트 SNS, 와이낫TV를 통해서도 시청할 수 있다.

사진=JTBC PLUS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