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영화 ‘살인소설’ 오만석 “‘어벤져스3’ 극장가 점령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살인소설’ 배우 오만석이 개봉 소감을 밝혔다.
▲ 배우 오만석
26일 방송된 SBS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 씨네 초대석에서는 영화 ‘살인소설’의 배우 오만석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오만석은 “‘살인소설’이 어제(25일) 개봉했다“며 ”아시다시피 대군단이 몰려왔다”고 말했다.

오만석이 언급한 ‘대군단’은 ‘살인소설’과 같은 날 개봉한 영화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이하 어벤져스3‘)를 표현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대군단이 와서 많은 극장가를 점령하고 있는 상황이다. 사실 나도 ‘어벤져스3’가 궁금하긴 하다“라며 ”오늘 뉴스를 보니 ‘어벤져스3’가 하루 동안 1만 1000회 정도 상영을 했다고 하더라. 우리는 800회 정도 상영했다”며 개봉 환경에 대한 아쉬움을 털어놨다.

이어 “상영관 수가 ‘어벤져스’보다 적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런 환경에서 찾아주신 분들께 감사하다”며 열악한 환경 속에도 개봉 첫날 극장을 찾은 관객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표했다.

오만석의 말에 박선영은 “너무 소중한 걸 잊고 살아갈 때가 있다. 이 영화가 그런 영화인 것 같다. 찾아서 보시면 좋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개봉 첫날 ‘살인소설’은 관객 7827명을 동원한 반면 ‘어벤져스3’는 1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오만석이 출연한 영화 ‘살인소설’은 유력한 차기 시장후보로 지명된 남자가 우연히 의문의 남자를 만나면서 누군가 설계한 함정에 빠지는 과정을 그린다.

사진=SBS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