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미나 동생 니키타 의료사고 “얼굴에 영구 흉터..한예슬에 용기 얻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미나의 동생 니키타(본명 심성미)가 2년 전 자신이 당했던 의료사고를 고백했다.
니키타는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안녕하세요 배우 겸 가수로 활동했었던 니키타입니다”로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니키타는 “저는 2016년 4월 강남의 모병원에서 시술을 받던 중 의료 사고를 당해 왼쪽 심재성 2도 오른쪽 뺨 3도 화상을 입었다. 하지만 2년이 지난 지금도 병원에서는 진심 어린 사과를 하지 않고 있다”며 “정신적 육체적으로 많이 힘들지만 무엇보다 경제적으로도 많이 어려워져 많이 힘이 든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 배우 한예슬님의 사건을 기사로 보면서 작은 용기를 내어 이렇게 저의 현실을 알린다”며 “저 같은 대중문화예술인들이 의료사고로 피해를 입어도 유명인이 아니면 관심조차 가져주지 않고 사과도 받기 힘들다”고 토로했다.

마지막으로 니키타는 “저는 얼굴에 영구 흉터가 생겼으며 얼굴 뒤틀림과 비대칭으로 하루 하루를 우울하게 살아가고 있다. 지금이라도 병원의 진심어린 사과를 바란다”고 호소했다.

한편 니키타는 미나의 동생으로 2011년 싱글앨범 ‘딥 키스’를 발매했으며 2017년 EBS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 테마송 등을 불렀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