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슈츠’ 고성희, 패러리걸 완벽 변신..박형식에 ‘흙탕물 세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고성희가 패러리걸(Paralegal)로 완벽 변신, 역대급 캐릭터를 예고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KBS2 ‘슈츠’ 1화에서는 김지나(고성희 분)가 고연우(박형식 분)와 처음으로 만나는 장면이 그려졌다.


폭우가 쏟아지는 지하철 입구에서 고연우는 자전거를 타고 가며 김지나에게 정통으로 흙탕물 세례를 퍼부었다. 김지나는 고연우를 향해 소리쳤지만 그는 이어폰을 끼고 있어 외침을 듣지 못한 채 가버렸다. 첫만남부터 꼬여버린 두 사람 앞에 어떤 일들이 벌어질지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고성희는 똑 부러지는 일 처리 능력을 지닌 패러리걸로 첫 등장했다. 패러리걸은 변호사 업무의 효율적인 진행을 돕는 법률 전문가다. 고성희는 프로페셔널 하면서도 열정이 넘치는 모습으로 전작 ’마더‘ 속의 불안정한 미혼모의 모습과 180도 다른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한편 ’슈츠‘는 매주 수,목요일 오후 10시 KBS2에서 방송된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