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씨엔블루 이정신, 극성팬에 고통 “굳이 그렇게 해야하나”...과거 워너원도 피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그룹 씨엔블루(CNBLUE) 이정신이 극성팬으로 인한 고통을 호소했다.
▲ 씨엔블루 이정신
25일 그룹 씨엔블루 멤버 이정신(28)이 SNS를 통해 일부 극성팬들의 행동을 지적했다.


이정신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비행 항공편 돈 받고 알려주고 이러는 거 불법 아닌가. 굳이 그렇게 까지 하셔야 하나요? 파는 분이나 사는 분이나?”라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이정신은 최근 스위스에 방문, 그의 비행편명과 스케줄 정보 등을 알아낸 극성팬이 같은 비행기 타는 등 지나친 관심을 보이면서 불편함을 호소한 것.

그는 이어 “이런 말 하는 거 진짜 진짜 너무 너무 싫은데 항공편을 비롯한 개인정보들 건들지 말아주세요”라며 당부의 말을 전했다.
▲ 트위터에 올라온 정보 판매 글
실제로 트위터 등 SNS를 포함해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당사자들만 알아볼 수 있는 초성, 약어 등을 이용해 스타의 비공개 스케줄 등을 공유하는 행동이 잦게 일어나고 있다.

해당 정보를 알아낸 극성팬은 스타의 일정에 따라 같은 비행기를 타고 목적지까지 따라 가거나 기내에서 선물을 주고 가는 등 행동을 일삼는 것으로 전해졌다.

심지어 일부 팬들은 잠든 스타의 모습 등을 몰래 촬영해 다른 팬들에게 돈을 받고 팔기도 했다.
▲ 사진=워너원 공식 트위터
그 예로 지난해 9월 그룹 워너원이 태국 팬미팅 일정 차 출국 했을 당시, 일부 팬이 같은 비행기에 탑승해 몰래 촬영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된 바 있다.

당시 워너원 소속사 YMC엔터테인먼트 측은 “비행 내내 멤버들 좌석 주변을 돌아다니는 분들 때문에 기내 질서가 어지럽혀 진데다 멤버들이 스트레스를 받았다. 일반 탑승객도 항의했다”라며 적발 시 강력한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이정신 트위터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