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사랑 추락사고 공식입장 “2m 높이서 추락해 골절상+타박상”[전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스코리아 출신 배우 김사랑 측이 추락사고와 관련해 공식입장을 전했다.
김사랑 측은 26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김사랑은 18일 예정된 일정이 있어 밀라노에 체류 중이었다. 포르세나티 가구 매장을 둘러보던 중 업체의 소홀한 안전관리와 부주의로 방치된 구멍으로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어 “2m 높이에서 추락해 오른발 골절상과 타박상을 입었다. 사고 직후 발 부위의 수술이 필요하다는 현지 주치의의 소견이 있었으나 현지 의료진과의 소통이 원활하지 않고 보호자 동행 없이 수술하는 것이 어렵다고 판단, 한국에서 수술을 진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소속사 측은 “현재 가장 위급했던 발의 골절 수술을 마치고 경과를 지켜보는 중이며, 수술 외 부위에 추가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누구에게도 절대 있어서는 안될 사고에 본인도 심신이 많이 놀란 상태로 의사의 권고에 따라 안정을 취하고 있다”며 “치료 결과에 따라 향후 활동 논의를 이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하 김사랑 측의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배우 김사랑씨 소속사입니다.

갑작스러운 사고 소식에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치게 되었습니다. 이번 사고와 관련 정확한 사실을 다음과 같이 알려드립니다.

김사랑씨는 4월 18일 예정된 일정이 있어 밀라노에 체류중이었으며, fornasetti 가구매장을 둘러보던 중 업체의 소홀한 안전관리와 부주의로 경고 표시 하나 없이 방치된 구멍으로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대략 2m 높이에서 추락, 골절상과 함께 추락지점인 계단에 떨어져서 온몸에 타박상(자세한 검사중) 까지 입게 되었습니다.

사고 직후 오른쪽 발의 고통을 호소하였고, 구조 대원 및 경찰의 도움으로 엠블런스를 타고 인근 병원으로 이송, 오른쪽 발에 골절이 있는 것으로 판명, 긴급 조치 후 다른 부위의 추가적 내외상을 검사하기 위해 다른 병원으로 구급차를 타고 이송(현지 특성상 병원별 진료 항목이 다름) 머리검사와 기타 외상 관련된 부위의 정밀 검사를 진행하였습니다.

발 부위의 수술이 필요하다는 현지 주치의의 소견에 따라 수술 절차를 확인했으나 현지 의료진과의 의사소통이 원활하지 않고, 보호자 동행 없이 수술 하는 것이 어렵다고 판단, 매니저와 귀국 후 한국에서 수술을 진행하게 되었습니다.

현재 가장 위급했던 발의 골절 수술을 마치고 경과를 지켜보는 중이며, 수술 외 부위에 추가 검사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누구에게도 절대 있어서는 안될 사고에 본인도 심신이 많이 놀란 상태로 의사의 권고에 따라 안정을 취하고 있습니다.

이에 김사랑씨의 예정된 스케줄 및 향후 스케줄은 치료 결과에 따라 이후 활동에 대한 논의를 이어갈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됩니다.

김사랑씨를 걱정해주신 많은 분들게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빠른 쾌유 후에 좋은 모습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