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닐로 역주행 사태’ 일 커지나...한매연 측 “문체부에 진상 조사 요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닐로 음원 차트 역주행과 관련 한국매니지먼트연합이 문화체육관광부에 진상 조사를 요구했다.
▲ 가수 닐로
26일 한국매니지먼트연합(이하 한매연)은 이날 가수 닐로(본명 오대호) 음원이 음원사이트 멜론 차트에서 역주행한 것을 문제 삼고 나섰다.


한매연 측이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에 진상 조사를 요청했다. 한매연은 앞서 지난 20일부터 리메즈엔터테인먼트, 멜론, 페이스북 코리아에 공문을 발송해 차트 순위 급등에 대한 자료 공개를 요구하기도 했다.

한매연 측은 이날 “차트 순위에 영향을 미치는 불법적 방법이 동원될 여지가 있었다면, 대중의 음악 선택권을 침해하고 공정 경쟁을 위반한 행위”라며 “문체부에 조사를 의뢰했다”고 밝혔다.

한매연은 “‘닐로 사태’ 이후 K팝에 대한 대중의 신뢰도가 급격히 떨어지고 있다”며 우려를 드러냈다.

이어 “이는 단순히 닐로 개인, 회사 한 곳의 문제가 아니라 대중음악 전반의 위기”라며 “대중음악업계가 다시 신뢰를 얻으려면 이제부터라도 양질의 음악이 인정받을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지난 12일 가수 닐로가 지난해 10월 발표한 곡 ‘지나오다’는 멜론 음원차트 1위를 기록했다. 한 달 전까지만 해도 600위 선에 머물렀던 해당 곡이 아이돌 그룹의 신곡을 제치고 역주행하자, 음원 차트 성적을 올리기 위한 부정행위가 있었던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와 관련 닐로 소속사 리메즈엔터테인먼트 측은 “부정행위는 없었다”라며 “리메즈엔터테인먼트는 SNS 마케팅과 바이럴 마케팅을 하는 회사로, 노하우와 공략법이 있다. 이를 통해 좋은 결과를 만들어냈다”고 설명했다.

사진=리메즈엔터테인먼트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