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도시어부’ 이경규 분노, 김광규 “내가 탄 배들은 전멸” 고백에 폭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김광규가 ‘도시어부’ 이경규를 분노케 했다.
26일 방송된 채널A ‘도시어부’에서 이경규는 게스트로 함께 한 김광규, 지상렬과 바다 낚시에 나섰다.


배에 올라탄 김광규는 부지런히 준비하는 이덕화를 보며 갑자기 “어차피 난 못 잡으니까. 난 어복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탄 배들은 전멸이었다”고 고백했다.

김광규의 고백에 이경규의 분노 게이지가 올라갔고 “그럼 처음부터 얘기를 했어야지”라고 버럭했다. 김광규는 “얘기했는데 왜 불렀지?”라며 웃었다.

이경규는 “미치겠네”라고 혼잣말 한 후 김광규에게 “B플랜 배가 하나 있다. 워낙 안 나오면 넌 저기로 가라. 굿을 한번 해야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