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썰전’ 남북정상회담 특집, 시청률 5.6% 1위 “메인 메뉴는 북핵문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JTBC ‘썰전’이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기록했다.
시청률 조사 회사인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26일 방송된 JTBC ‘썰전’은 유료가구 시청률 5.6%를 기록했다(이하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 이는 동시간대 방송 된 지상파와 비지상파 프로그램 중 가장 높은 수치이다. 분당 시청률은 6.5%까지 치솟았다.


이날 ‘썰전’은 ‘남북정상회담 D-1 특집’으로 진행됐다. 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이 게스트로 참여해 이번 남북정상회담의 성격을 규명하고 남북관계에 대한 심도 있는 논평을 전했다.

6.5%까지 오른 최고의 1분은 박형준 교수와 이 전 장관이 이번 회담에서 가장 먼저 해결되어야 할 문제를 두고 의견 대립을 보이는 장면으로 밝혀졌다. 박형준 교수는 “정상회담을 레스토랑이라고 치면, 메인 메뉴는 북핵문제다. 북핵 문제를 제대로 다루지 않으면 다른 의제를 논의하기 어렵다”라고 말했다.

이에 이 전 장관은 “주요 의제는 ‘북핵 문제’지만, 다른 의제를 사이드 디쉬로 표현할 수 없다. 북미 대립이 해소된다고 해도 전통적인 남북의 안보대결은 해결되지 않는다. 설령 북한이 핵을 보유하더라도 우리에겐 전쟁을 막는 것이 여전히 중요하다”고 소신을 밝히며 토론을 이어갔다.

이슈 리뷰 토크쇼 JTBC ‘썰전’은 매주 목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