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허지웅,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오역 논란에 쓴소리 “씨ㅂ...라고 했는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오역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작가 겸 방송인 허지웅이 견해를 밝혔다.
▲ 작가 허지웅, 영화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27일 영화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이하 ‘어벤져스3’)가 개봉 직후 오역 논란에 휩싸였다.


이 같은 논란이 불거지며 ‘어벤져스3’ 박지훈 번역가의 퇴출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이와 관련 ‘어벤져스3’ 제작사 마블사 측은 “오역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해석의 차이가 있을 수 있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자막 수정 여지는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 가운데 작가 겸 방송인 허지웅(40)이 SNS를 통해 마블사의 입장을 지적했다.

허지웅은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미국에서 개봉한 한국 영화에서 등장인물이 죽기 직전 ‘씨ㅂ...’라고 말했는데 영어 자막으로 ‘seed(씨앗)’이 나왔을 때, 우리는 그걸 해석의 차이라고 말하지 않는다”라며 반박했다.

이를 본 네티즌은 “적절한 비유다”, “사이다네요”, “영어 잘하고 싶다. 번역없이 보고싶다”, “공감합니다”라며 그의 의견에 동조했다.

한편 ‘어벤져스3’는 지난 25일 개봉, 이틀 만에 관객 수 157만을 돌파하며 흥행 신화를 이어가고 있다.

사진=허지웅 인스타그램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