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아바 36년 만에 스튜디오에서 두 곡 녹음, 12월에 첫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스웨덴 팝 그룹 아바가 1980년대 이후 처음으로 스튜디오에 돌아와 새로운 음악을 녹음했다.

밴드 멤버들은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려 새 앨범 녹음이 “가상 현실” 투어를 함께 하기로 결정한 데 따라 “의도치 않은 결과”로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또 “우리 네 사람 모두 35년 만에 다시 뭉쳐 스튜디오에 들어가 일해 즐거울 것이라고 느껴왔다”면서 “시간이 멈춘 것 같았다”고 말했다.

앨범 발매 예정일을 밝히지 않았는데 두 곡 가운데 타이틀 곡 ‘아이 스틸 해브 페이스 인 유’는 오는 12월 영국 BBC와 미국 NBC의 특별 방송 프로그램을 통해 공개될 것이라고 했다.

아바의 대변인인 고렐 한세르는 “새 노래들의 사운드는 낯익지만 현대적”이라고 전했다. 스웨덴 일간 아프톤블라뎃(Aftonbladet)과의 인터뷰를 통해 스튜디오 연주는 “예전 같았다”면서 “무엇보다 편안했다. 35년 동안 스튜디오 작업을 하지 않았다는 사실이 이상하게 느껴지지 않을 정도였다”고 전했다.
그러나 한세르는 아바가 다가오는 아바타 투어에서도 홀로그램 말고 직접 무대에 나와 연주를 하거나 하지는 않는다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그녀는 “아니다. 무대에 함께 올라 힘을 합치지는 않을 것이다. 그들은 그러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1972년 결성된 아바는 2년 뒤 ‘워털루’가 유로비전송 콘테스트 우승을 차지하며 세계적인 명성을 얻어 거의 4억장의 싱글과 앨범 판매고를 기록했다. 그들의 히트곡을 꾸민 뮤지컬 ‘맘마미아’는 5000만명 이상이 관람했다. 멤버들끼리 이혼하는 아픔을 겪으면서도 성공을 구가하다가 결국 1983년 그룹 해산을 선언했다. 마지막 앨범 녹음은 1982년 히트곡 ‘언더 어택’과 ‘더 데이 비포 유 캠’을 녹음한 것이었다. 마지막 무대 출연은 3년 뒤 스웨덴 TV 쇼 ‘디스 이즈 유어 라이프’에 출연해 자신들의 매니저였던 스티그 안데르센을 추모한 것이었다.

아바는 그 뒤 빈번하게 재결성 제안을 받았지만 거절했다. 2000년에는 투어 몫으로 10억 달러를 내겠다는 제안까지 뿌리쳤다는 보도가 나왔다. 2013년 BBC와의 인터뷰를 통해 팔츠코그는 진작에 밴드를 떠나는 게 나았다고 후회했다. 그녀는 “아주 오래 전부터 우리는 나이를 먹어가고 있었고 각자 다른 삶을 살고 있었기 때문이었다”고 설명했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