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런닝맨’ 전소민X양세찬 1주년...유재석 “복덩이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런닝맨’ 배우 전소민과 코미디언 양세찬이 프로그램에 합류한 지 1년이 됐다.
29일 방송되는 SBS ‘런닝맨’에서는 전소민과 양세찬의 합류 1주년을 기념하는 특별레이스가 펼쳐진다.


이날 두 사람은 평소와 다른 화려한 모습으로 등장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막내들의 1년을 함께한 멤버들은 축하 인사를 전했다.

유재석은 “‘런닝맨’이 가장 힘들 때 들어온 복덩이들”이라며 전소민과 양세찬에 대한 애정을 표했다.

한편 전소민은 ‘런닝맨’에서 엉뚱 발랄한 매력을 보이며 눈길을 끌었다. 여배우임에도 불구하고 망가짐도 불사한 그의 모습에 시청자는 큰 환호를 보냈다.

양세찬은 특유의 친화력을 자랑, ‘김종국의 오른팔’, ‘세바스찬’, ‘양집사’ 등 캐릭터로 활약하고 있다.

한편 전소민-양세찬의 1주년 특집 ‘런닝맨’ 방송은 이날(29일) 오후 4시 50분 만나볼 수 있다.

사진=SBS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