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오노 요코 “남북평화의 악수 남편 존 레넌도 기뻐할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그것을 해낸 데 매우 행복하다. 내 남편, 존 레넌도 우주에서 크게 기뻐할 것이다. 온 나라가 악수를 하는 시작이길 바란다.”

▲ 오노 요코 트위터 캡처
전위예술가이자 평화운동가인 오노 요코(85)가 28일(현지시간) 남북한이 한반도 비핵화에 합의했다는 소식이 전 세계에 타전된 뒤 자신의 트위터에 이런 글을 남겼다.


오노는 비틀스 출신인 존 레넌이 세계 평화를 노래한 ‘이매진’을 만드는 데 영감을 준 것으로 알려졌다. ‘이매진’은 남북 화해의 신호탄을 쏘아올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에 울려 퍼지기도 했다.

비록 오노는 트위터에 김 국무위원장을 ‘김종인’으로 잘못 표기했지만, 이어 “하나의 세계, 하나의 인류. 남편과 내가 믿어 온 일이 시작되길 바란다. 조만간 이뤄질 것으로 확인한다. 평화는 힘이다”라고 연이어 트윗을 올렸다.

하종훈 기자 artg@seoul.co.kr
2018-04-3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