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차인표 “‘암투병’ 조수원, 남들 웃기기 위해 매일 도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차인표가 암 투병 중인 옹알스 멤버 조수원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서는 사부로 차인표가 등장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차인표는 그룹 옹알스의 미국 진출기를 다큐멘터리 영화로 만들기 위해 나섰다. 차인표는 이러한 도전을 하는 이유에 대해 “도전하는 것에 의미가 있다고 본다”며 “옹알스 멤버 조수원이 현재 혈액암 투병 중이다. 그런데 그런 사람이 남들을 웃기겠다고 도전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주에도 항암치료를 하고 온 사람이 자기 미래도 보장이 안 되는데 끊임없이 나아간다. 옹알스를 보면서 남을 웃기는 직업이 굉장히 고귀하고 숭고한 직업이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차인표는 자신의 시간표에 ‘Right Now’라고 쓴 것에 대해 “친동생이 오랫동안 투병 생활을 했다. 결국 동생이 먼저 하늘나라로 갔다. 정말 사랑하는 동생인데 사랑한다는 표현을 한 번도 제대로 못했다. 그 이후로는 무슨 말을 하고 싶을 때 무슨 일이 있어도 절대 미루지 말자는 다짐을 했다”고 말했다.

사진=SBS ‘집사부일체’ 방송 캡처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